메뉴 건너뛰기

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지난 11월 29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글이 게시되었고이 게시글은 현재 68만 명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SNS 상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피해자의 부모라고 밝힌 작성자는 자신의 딸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겪은 피해 상황을 알렸다.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습니다.‘, ‘다시는 저희 아이와 같은 피해가 발생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라며 피해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이 성폭력 사건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2월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이번 의혹을성폭력 관점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되었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라는 입장을 밝혔다어떻게 본 사건에 대해 '발달과정'에서의 '자연스러운', '과도한 표출따위의 표현을 할 수 있는가가해자의 연령이 6세일지라도본 사건을 제대로 규율할 수 있는 법률상의 규정이 없는 현실을 감안하더라도본 사건은 피·가해자가 존재하는 성폭력 사건이다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입장은 성적 욕망 또는 놀이나 장난의 문제에서 이제는 발달과정이라는 말까지 더하면서 성폭력을 은폐·왜곡하고이 사회에 활개 치는 강간문화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어른'으로서의 면모가 지극히 돋보인다.

연령을 막론하고 강간문화가 활개치는 이 사회의 민낯을 직시하고가해행위에 대해서 과도하게 표출되는 때로 진단되는 몰지각한 행태는 없어야 한다. “아동의 발달과정"을 거론할 만큼 이에 대한 진정한 관심과 이해가 있다면아동의 복지와 교육을 관할하는 기관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보건복지부와 성남시해당 국공립 어린이집은 보육기관에서 반복되었던 성폭력을 알아차리지 못한 점알려진 시점에서도 성폭력을 오인하고 은폐하려는 시도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시스템의 문제를 더욱 뼈아프게 성찰하고 피해자의 권리 회복과 재범 방지에 책임을 다하라.

▶ 청원하러 가기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8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화요논평) 피해자 '보호'하지 못한 '신변보호조치' - 제주 가정폭력 피해 여성의 자녀 살해 사건에 부쳐 진해여성의전화 2021.08.11 36
97 (화요논평)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다: 군대 내 성폭력, 피해자의 죽음을 멈춰라 진해여성의전화 2021.06.03 24
96 2017년 #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 2021년 #가해자인데_경찰이라니 진해여성의전화 2021.05.18 24
95 (화요논평) 경찰에 의한 가정폭력 2차 피해, 더는 안 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5.07 23
94 “무죄가 선고됐다고 징계 사유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 공동체 내 성폭력, 공동체의 역할을 다하라 진해여성의전화 2021.04.14 18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6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7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9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