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 판결을 환영한다

 

 

 

 

지난 11 7일 성폭력 피해자의 민사소송 손해배상 소멸시효와 관련하여 의미 있는 판결이 나왔다초등학교 시절 테니스코치에 의해 지속적인 성폭력 피해를 입은 후 14년이 지나 PTSD 진단을 받은 사건에 대해 “피고의 위 각 범행으로 인해 원고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입게 되었고위와 같은 불법행위로 인해 원고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을 것임은 경험칙상 명백하므로피고는 그로 인한 손해배상으로서 원고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책임이 있다고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피고의 불법행위로 인한 원고의 손해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원고가 최초 외상 후 스트레스 진단을 받은 2016. 6. 7.에 그 관념적이고 부동적 상태에서 잠재하고 있던 손해가 현실화 되었다고 보아야 하고이는 원고의 손해배상채권의 장기소멸시효의 기산일이 된다.”고 판시하였다이 판결은 가해자의 범행 후 상당 기간 흐른 후 받은 피해자의 PTSD 진단을 ‘불법행위가 발생한 날로 본 것으로, 피해자가 민사소송을 통해 더욱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권리행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소송의 주요 쟁점은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였다소멸시효 제도는 권리행사를 할 수 있음에도 일정 기간 권리를 행사하지 않는 경우 그 권리를 소멸시키는 제도이다민법 제766조에 따르면 손해배상청구권은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로부터 3불법행위를 한 날부터 10년이 지나면 소멸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이 같은 소멸시효 규정은 성폭력 피해자가 손해배상청구권을 행사하는데 상당한 제약을 준다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21(공소시효에 관한 특례조항)에 따르면미성년자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공소시효는 미성년자가 성년에 달한 날부터 진행하며, 13세 미만의 사람 및 신체적인 또는 정신적인 장애가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공소시효를 적용하고 있지 않다그러나 이 같은 형사법상 공소시효와 다르게 민법 소멸시효의 경우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부터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대부분 아는 관계에서 발생하고 범죄 발생 이후 바로 드러내기 어려운 성폭력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러한 소멸시효 규정으로 인해 피해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기간은 상당히 제한적이다이에 형사소송을 통해 가해자를 처벌하는 것이 가능하더라도 피해자의 손해배상권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가 발생한다또한 피해 당시 미성년자이거나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관계의 경우 피해자가 실질적으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동안 성폭력범죄에 있어 대부분 ‘불법행위를 한 날을 범죄행위가 있는 날로부터 계산하기 때문에 가해자의 범죄 이후 피해자가 오랜 기간지속적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에 현재의 손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음에도이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었다일명 ‘도가니 사건으로 알려진 광주인화학교 사건의 경우에는 피해자가 성폭력범죄 피해를 입은 후 PTSD와 우울장애 진단을 받고 민사소송을 제기하였지만법원은 소멸시효 도과를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미투운동의 영향으로 한국여성의전화 외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에서는 오래전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상담이 증가하고 있다당시에는 차마 이야기할 수 없었고은폐를 강요당했고가해자가 너무 무서웠고자신이 비난받을까 봐 두려웠고피해인지도 잘 몰랐다는 등의 이유로 침묵해야 했던 성폭력 피해 경험을 이야기하면서피해자는 다른 용기 있는 여성들의 고백을 보고 자신도 용기를 내었다고 말하고 있다그러나 본인이 입은 성폭력 피해에 대해 사법절차를 통해 권리를 구제할 권리그 최소한의 정의조차 실현되기 어려운 현실의 장벽에 피해자는 절망하고그 과정에서 겪는 피해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번 판결은 범죄행위가 있은 지 상당한 시간이 흐른 후에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손해에 대한 배상을 인정하고 있다최근 성폭력 형사소송에서 PTSD를 상해로 인정하는 판례도 종종 나오고 있어 이를 이용한 성폭력 피해자의 배상청구권이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키는 데 기여한 이번 판결은 한 성폭력 피해자의 용기가 만들어 낸 결과이다. ‘과 결부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통념이 강한 한국 사회 인식과 분위기는 성폭력 피해자가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데 큰 장벽으로 작동한다더욱이 ‘소멸시효 기산점’ 등 새로운 판단을 구해야 하는 ‘결과가 불확실한 소송을 진행하는 것은 패소비용 부담이라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그럼에도 불구하고 피해자가 민사소송을 진행한 것은 “다른 성폭력 피해자에게 힘이 되는 판결문을 받고 싶다는 연대의 용기가 있었다.

 

민사소송은 성폭력 피해자의 당연한 권리이다그럼에도 성폭력 피해자가 이 권리를 행사하는 데는 여전히 많은 제약이 따른다소멸시효 기산점에 대한 새로운 판단이 나오기는 했지만지금의 소멸시효 규정은 연령장애 등 피해발생 당시의 피해자의 특성피해자에 대한 가해자의 영향력 등을 고려하고 있지 않아 그 제도적 정비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입법 공백에 있는 상황에서 이번 판결이 ‘피해자의 바람대로’ 많은 성폭력 피해자에게 사법적 정의를 실현하고권리를 더욱 당당히 행사하는 데 힘이 되기를 바란다

 

 

 

 

* 관련 기사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653.html

*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화요일 화요논평’ 1911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4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6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8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78 화요논평20191015(또 피해자에게 조심하라고? 제대로 된 스토킹범죄처벌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16 21
77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6
76 화요논평20190910(성폭력 유죄 확정 판경 이후 남은 과제) pms3433 2019.10.16 247
75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9.03 27
74 성폭력 가해 목사에 대한 진해여성의전화 2018.08.31 29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