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2:58 조회 수 : 16

http://hotline.or.kr/board_statement/57519


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낙태죄가 헌법불합치라는데 이제 어떻게 하면 되는 건가요?” 2019년 4월 11헌법재판소가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다음 날 상담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여성들의 몸을 통제해오던 낙태죄는 2020년 12월 31일 이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예정이다그러나 여전히 형법상 허용되는 사유 이외의 낙태는 불법인 상황약물이 아닌 수술만으로 낙태가 가능한 현실에서 여성들의 불안은 유효하다. ‘낙태죄’ 폐지 이후를 맞이하는 우리 사회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가.

 

4월 11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국회에 계류된 모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주로 저출산난임양육지원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임산부의 자기결정권 보장을 언급한 개정안은 단 1건에 불과하다정부 역시 유산유도제 도입 등 보건의료체계 마련에 관해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낙태죄 폐지 이후우리가 상상하며 만들고자 하는 새로운 사회는 여성들의 성과 재생산 건강이 포괄적으로 보장되는 사회다모든 여성들이 다양한 피임법에 제한 없이 접근할 수 있고 따라서 본인이 임신 여부를 주체적으로 결정하며 임신 이후에는 본인의 가치관과 상황을 고려해 수술약물 등 원하는 방식으로 언제든지 안전한 임신중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사회다.

 

국회와 정부는 낙태죄’ 완전 비범죄화유산 유도제 즉각 도입피임 접근권 강화 및 포괄적인 성교육의료인 교육 훈련의료보험 적용으로 여성들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2019년 9월 28일은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지를 위한 국제 행동의 날이다이 날은 전 세계 여성들이 여성의 몸을 통제하고 건강과 삶을 위협하는 국가와 법 제도에 저항하고 연대해온 날이다국제 행동의 날을 맞이하여 국회와 정부에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제반의 여건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린다.

 

모든 여성들이 낳을 권리와 낳지 않을 권리를 주체적으로 행사하고 임신과 임신중지를 경험하는 모든 과정에서 존엄을 잃지 않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우리의 요구와 연대는 계속될 것이다.

 

<2019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지를 위한 국제 행동의 날 기자회견>

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일시: 09.27.() 11:00

장소세종문화회관 계단

 

<13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톡톡- ‘낙태죄 폐지만으로는 부족해’>

낙태죄 폐지 이후의 낙태죄 폐지 운동은 어디로 나아갈 것인가?

 

일시: 10.4.() 20:00

장소: CGV압구정 아트하우스 ART 2

 

https://www.youtube.com/watch?v=gj07zI9b6YU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화요일 화요논평’ 1909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4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6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8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78 화요논평20191015(또 피해자에게 조심하라고? 제대로 된 스토킹범죄처벌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16 21
»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6
76 화요논평20190910(성폭력 유죄 확정 판경 이후 남은 과제) pms3433 2019.10.16 247
75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9.03 27
74 성폭력 가해 목사에 대한 진해여성의전화 2018.08.31 29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