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8.08 08:38 조회 수 : 19

http://hotline.or.kr/board_statement/39814 조회 수 13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 게시물을

180724_화요논평 꼭지_수정 3.png

 

180724 [화요논평] 가정폭력 피해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피해자 의사존중”

 

다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살려 달라’는 여성의 신고 전화에 경찰은 최우선 출동상황인 ‘코드제로(Code 0)’ 지령을 내렸고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가해자를 검거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한다. 출동 당시 피해자는 테이프로 묶인 채 알몸으로 욕조에 감금된 상태였고, 폭행과 물고문을 한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음 날 법원은 피해자인 아내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제출했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고 한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은 피해자를 고문 기술자와 한 방에 몰아넣은 것과 같은 처사다. 가정폭력에 무지한 법원의 결정은 참혹한 결과로 이어지기도 한다. 올해 3월, 동거녀에 대한 상습적인 폭력과 방화미수 등의 혐의로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사건에 대해 법원은 역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제출했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영장기각 40여 일 후인 지난 5월, 피해자는 가해자에 의해 무참히 살해됐다.

 

가정폭력 피해자들이 가해자 처벌 의사를 선뜻 밝히지 못하는 데는 ‘남편’, ‘아이들의 아버지’, ‘경제 공동체’와 같은 친밀한 관계라는 특수성이 있다. 또한 가해자의 폭력성을 가장 잘 알고 있는 피해자에게 신고 이후 이어질 보복에 대한 공포와 두려움도 크게 작동한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가정폭력 피해자의 가해자 처벌 불원 의사를 기계적으로 해석하고, “피해자 의사존중”이라는 핑계로 가정폭력 범죄에 대한 처벌의 책임을 피해자에게 떠넘기고 있다. 그 결과, 피해자의 안전과 인권은 완전히 방치되고 말았다.

 

여기에는 <가정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도 일조한다. 이 법이 피해자의 인권보장보다 가정의 유지・보호를 우선적인 목적으로 하고, 형사처벌에 대한 의사결정의 책임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는 ‘피해자의 의사존중’ 조항을 유지하는 한, 가정폭력 범죄에 대한 사회의 제대로 된 개입과 피해자의 안전보장은 요원하다.

 

가정폭력에 대한 국가의 개입 실패로 피해자들이 목숨을 잃는 일은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기계적인 피해자 의사존중이 아닌, 가정폭력의 특수성을 고려한 ‘진정한’ 피해자 의사존중이 필요하다. 상기 사건에 대해 경찰과 법원은 이제라도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야 한다.

 

 

* 관련기사: http://m.news.nate.com/view/20180723n33829

*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화요일 ‘화요논평’ 1807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4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6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8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78 화요논평20191015(또 피해자에게 조심하라고? 제대로 된 스토킹범죄처벌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16 21
77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6
76 화요논평20190910(성폭력 유죄 확정 판경 이후 남은 과제) pms3433 2019.10.16 247
75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9.03 27
74 성폭력 가해 목사에 대한 진해여성의전화 2018.08.31 29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