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7.24 10:19 조회 수 : 30

http://hotline.or.kr/board_statement/39758 조회 수 4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 게시물을

 

180717 화요논평 꼭지 (2).PNG

 

180717 [화요논평] 성폭력을 성관계라며 억지를 부리고 있는 피고 안희정을 규탄한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지난해 729일부터 약 7개월 동안 자신의 수행 비서를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되어 72, 1차 공판을 시작으로 증인신문을 통한 집중 심리재판을 받고 있다.

 

안희정 성폭력 사건이 용기 있는 피해자의 말하기를 통해 세상에 알려진 직후인 지난 36, 안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라며 자신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하고 가장 고통스러웠을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이미 흔하게 보아 왔던 수많은 전형적인 성폭력 가해자들처럼, 법적 절차가 예고되자마자 곧바로 말을 바꾸어 이성관계에 기반을 둔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6차 공판이 끝난 지금까지, 피고인 측은 합의된 성관계였음을 입증할 만한 직접적인 증거를 제출하지 못했다. 검찰 수사 기록과 피고인 측이 지금까지 제출한 증거 어디에도 두 사람이 사적 만남을 가졌거나 애정 표현을 주고받은 흔적은 없었다.

 

대신, 최측근들을 증인으로 내세워 사건과 상관없는 피해자의 평소 행실, 평판, 업무 태도 등에 대한 자의적이고 주관적인 느낌과 인상을 나열하고 피해자로 불릴 수 없는 태도운운하며 피해자에 대한 평가와 비방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이는 앞뒤 맥락 없이 자극적인 키워드만을 뽑아 유포하는 일부 무책임한 언론들이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는 기사를 퍼뜨리도록 부추겼으며 피해자를 의심하고 비난하는 여론이 조성되도록 하였다. 피고인 측은 피고인에 대한 불리한 증언을 한 것에 대해 응징이라도 하듯, 공판 진행 중에 검찰 측 증인을 고소하며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플레이를 감행하였다. 또한 피고인 부인을 전면에 내세워 권력형 성범죄가 아닌 외도프레임을 덧씌우려는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성폭력을 성관계로 둔갑시키며 피해자를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위력에 의한 성폭력은 제대로 인지되고 처벌받아야 하는, 더 이상 용인되어서는 안 될 명백한 범죄이다. 잘못된 인식과 관행을 멈추고 반성과 함께 변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미투혁명에 동참하고 있는 모든 이들과 함께 한국여성의전화는, 엄중하게 진행되어야 할 재판을 부정의한 판으로 만들고 있는 이들의 작태에 분노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피고인 측은 근거 없는 합의된 이성관계라는 억지 주장을 철회하라.

2. 피고인 측은 사건과 상관없는 피해자의 사생활을 들추고 피해자를 모욕하는 2차 가해를 즉각 중지하라.

3. 피고인 측은 피해자와 그의 조력자들의 입을 막고 진실을 은폐하는 보복성 역고소를 당장 철회하라.

4. 언론은 자극적인 키워드로 기사를 유포하는 보도행태를 반성하고 정확한 정보와 사실 확인을 통해 성폭력 사건의 본질을 드러내야 할 언론인의 책무를 이행하라.

 

*관련기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54086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화요논평’ 1807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4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6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8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78 화요논평20191015(또 피해자에게 조심하라고? 제대로 된 스토킹범죄처벌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16 21
77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6
76 화요논평20190910(성폭력 유죄 확정 판경 이후 남은 과제) pms3433 2019.10.16 247
75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9.03 27
74 성폭력 가해 목사에 대한 진해여성의전화 2018.08.31 29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