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7.24 10:18 조회 수 : 28

180710 [화요논평] 낙태죄, 이제 정말 폐지하자

 

지난 7, 낙태죄 폐지를 촉구하는 5,000명이 광화문에 모였다. 낙태죄로 인해 여성의 생명권과 건강권, 재생산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는 현실, 낙태의 모든 책임을 여성에게만 전가하는 현실에 분노하는 참가자들은 한목소리로 외쳤다.

 

여성은 인구통제의 도구가 아니다

여성도 사람이다. 기본권을 보장하라

임신중지 처벌하는 낙태죄를 폐지하라

성차별 조장하는 낙태죄를 폐지하라

낙태죄는 위헌이다! 낙태죄를 폐지하라!

 

여성의 임신 출산에 대한 자기결정권은 헌법에서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이다. 하지만 낙태죄에 관한 형법 269조와 270조는 헌법의 기본권과 대치된다. 헌법 제10조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고 명백히 밝히고 있다. UN 여성차별철폐위원회도 한국 정부에 임신중절을 비범죄화하고 처벌조항을 삭제할 것, 안전하지 않은 임신중절로 합병증을 겪는 경우를 포함하여 임신을 중단한 여성에게 양질의 지원체계에 대한 접근을 제공할 것을 재차 요청했다.

 

여성가족부는 낙태를 불법으로 규정한 현행 형법이 여성의 생명권과 건강권, 재생산권 등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어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했다. 청와대 또한 지난 해 낙태죄 폐지 관련 국민청원에 대해 현행 낙태죄가 모든 책임을 여성에게만 묻고 있다는 문제가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요지의 답변을 한 바 있다. 올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실시한 설문조사(16~44세 여성 대상)에 의하면 77.3%가 낙태죄 폐지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낙태죄 폐지는 거스를 수 없는 사회적 여론이 되었다. 지난 5, 아일랜드에서 국민투표로 낙태금지 헌법 조항이 폐지되고, 이어 아르헨티나에서도 14주 내 임신중절을 허용하는 법안이 통과되는 등 낙태죄 폐지는 국제사회에서도 거스를 수 없는 추세이다.

 

이러한 흐름이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판결로 이어지기를 바란다. 낙태죄로 인한 여성들의 기본권 및 인권침해, 더는 안 된다.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화요논평’ 1807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4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6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8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78 화요논평20191015(또 피해자에게 조심하라고? 제대로 된 스토킹범죄처벌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16 21
77 화요논평20190924(우리의 임신중지를 지지하라) pms3433 2019.10.16 16
76 화요논평20190910(성폭력 유죄 확정 판경 이후 남은 과제) pms3433 2019.10.16 247
75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9.03 27
74 성폭력 가해 목사에 대한 진해여성의전화 2018.08.31 29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