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6.19 13:52 조회 수 : 29

[6.13 지방선거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할 수 있을까]

 

#미투운동과 함께 성차별성폭력 세상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의 외침은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나들며 연속적으로 이어지고 확장되고 있다.

 

519일에 이은 지난 69, ‘불편한 용기의 주최로 열린 2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에 주최 측 추산 45천 명의 여성들이 대학로를 가득 채웠다. 불과 3주 전, 1차 집회보다 무려 3만 명 이상 늘어난 숫자다. 참가자들은 사법당국의 성차별 없는 수사를 요구하며, ‘일상적으로 성범죄에 노출되는 두려움은 여전하다’, ‘정당한 보호를 받을 때까지 뜨거운 분노를 보여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제는 물러설 수 없다고, 다시는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여성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성폭력 문화와 성차별적 사회 구조를 바꿔내자는 여성들의 목소리들에 우리 사회는 어떻게 응답하고 있는가. 40만 명을 넘긴 성별 차별 없는 불법촬영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 청원에 여성들이 체감하는 불공정이 시정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 ‘관련 법규를 개정하고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정부가 답했지만, 여성들이 체감하는 변화는 더디기만 하다.

 

지방선거 또한 미투운동에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단 한 명의 여성도 광역단체장 후보로 공천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여성이) 매일 씻고 피트니스도 하고 해서 자기를 다듬지 않냐며 도시를 여성에 비유해 여성혐오를 드러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딸의 유세 일정을 강원 안구 복지 타임이라고 심지어 자랑스럽게 소개하기도 했다.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전국에 걸쳐 성차별성폭력 근절을 약속하는 후보는 찾기 어렵다.

 

613, 지방선거가 있는 날이다.

이미 제한된, 척박하기 짝이 없는 선택지의 장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화요일 화요논평’ 201806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화요논평) 피해자 '보호'하지 못한 '신변보호조치' - 제주 가정폭력 피해 여성의 자녀 살해 사건에 부쳐 진해여성의전화 2021.08.11 36
97 (화요논평)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다: 군대 내 성폭력, 피해자의 죽음을 멈춰라 진해여성의전화 2021.06.03 24
96 2017년 #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 2021년 #가해자인데_경찰이라니 진해여성의전화 2021.05.18 24
95 (화요논평) 경찰에 의한 가정폭력 2차 피해, 더는 안 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5.07 23
94 “무죄가 선고됐다고 징계 사유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 공동체 내 성폭력, 공동체의 역할을 다하라 진해여성의전화 2021.04.14 18
93 (화요논평) 100번밖에 못 들었는가, 이번 보궐 선거 왜 하나? 진해여성의전화 2021.04.05 18
92 성범죄자 의료인 자격 제한, 의료법 개정 반드시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4 36
91 술을 이용한 성폭력사건의 심신상실 상태를 폭넓게 해석한 대법원 판단을 환영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1.02.23 19
90 성평등한 여성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창원시의회 젠더관점 대책 요구 기자회견 진해여성의전화 2021.02.18 17
89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절차를 간소화하라 pms3433 2021.02.10 26
88 (화요논평) 검경이 또 한 번 무너뜨린 사법정의, 이제 법원이 세울 차례다 pms3433 2020.11.11 24
87 <디지털 기반 성착취, 성폭력 범죄의 강력한 대응체계 수립 촉구 성명서> pms3433 2020.03.30 62
86 <김학의, 윤중천 성폭력 사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 pms3433 2020.01.15 13
85 화요논평20191203(성폭력이 아동의 ‘발달과정’이 될 수 있는가) pms3433 2019.12.07 76
84 화요논평20191126(사법기관은 언제까지 가해자 편에만 설 것인가) pms3433 2019.11.29 19
83 화요논평20191112(성폭력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을 현실화시킨 "초등학교 테니스코치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승소판걸을 환영한다) pms3433 2019.11.12 19
82 화요논평20191105(일상복입은 여성 불법촬영하면 성폭력이 아니다?) pms3433 2019.11.06 15
81 화요논평20191030(김학의 1심 결심 공판 - 김학의 전차관 이제 와서 울어봐야 소용없다) pms3433 2019.11.05 28
80 화요논평 191029(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pms3433 2019.10.31 44
79 화요논평20191022(가족의 개념을 확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 pms3433 2019.10.28 26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