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논평 화요논평입니다.~

진해여성의전화 2018.06.19 13:52 조회 수 : 29

[6.13 지방선거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할 수 있을까]

 

#미투운동과 함께 성차별성폭력 세상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의 외침은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나들며 연속적으로 이어지고 확장되고 있다.

 

519일에 이은 지난 69, ‘불편한 용기의 주최로 열린 2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에 주최 측 추산 45천 명의 여성들이 대학로를 가득 채웠다. 불과 3주 전, 1차 집회보다 무려 3만 명 이상 늘어난 숫자다. 참가자들은 사법당국의 성차별 없는 수사를 요구하며, ‘일상적으로 성범죄에 노출되는 두려움은 여전하다’, ‘정당한 보호를 받을 때까지 뜨거운 분노를 보여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제는 물러설 수 없다고, 다시는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여성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성폭력 문화와 성차별적 사회 구조를 바꿔내자는 여성들의 목소리들에 우리 사회는 어떻게 응답하고 있는가. 40만 명을 넘긴 성별 차별 없는 불법촬영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 청원에 여성들이 체감하는 불공정이 시정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 ‘관련 법규를 개정하고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정부가 답했지만, 여성들이 체감하는 변화는 더디기만 하다.

 

지방선거 또한 미투운동에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단 한 명의 여성도 광역단체장 후보로 공천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여성이) 매일 씻고 피트니스도 하고 해서 자기를 다듬지 않냐며 도시를 여성에 비유해 여성혐오를 드러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딸의 유세 일정을 강원 안구 복지 타임이라고 심지어 자랑스럽게 소개하기도 했다.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전국에 걸쳐 성차별성폭력 근절을 약속하는 후보는 찾기 어렵다.

 

613, 지방선거가 있는 날이다.

이미 제한된, 척박하기 짝이 없는 선택지의 장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화요일 화요논평’ 201806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 (화요논평) 직장 내 성폭력에 대한 처분, 겨우 과태료 500만 원? - 직장 내 성폭력 근절을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new 진해여성의전화 2022.08.18 0
137 (화요논평) 법무부 ‘새 정부 업무계획’에서 실종된 스토킹 근절 대책 진해여성의전화 2022.08.08 0
136 (화요논평) 성폭력이 ‘여성에 대한 폭력’이 아니라는 궤변 - 인하대 성폭력 사망사건에 부쳐 진해여성의전화 2022.07.27 0
135 (성명서) 홍남표 창원시장은 유충 수돗물 음용을 자제시키고 비상급수 선포하여 진해구민을 안심시켜 주어야 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2.07.19 1
134 (화요논평) '낙태죄' 폐지 이후 3년, 우리의 싸움은 멈추지 않는다-국가는 여성들의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법제도 마련으로 응답하라 진해여성의전화 2022.07.12 0
133 (화요논평) 포스코의 성폭력 사건 처리 원칙은 ‘관용 원칙’인가 - 고용노동부는 엄중히 대응하라 진해여성의전화 2022.07.01 0
132 (화요논평) ‘엄마 행복 프로젝트’가 여성정책? - 지방자치단체, 제대로 된 성평등 정책이 필요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2.07.01 0
131 (성명서) 경남 여성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성평등 실현 정책・계획을 요구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2.06.29 0
130 2022년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창원특례시 시장 후보 대상 정책 질의 답변 관련 기자회견문 진해여성의전화 2022.06.02 1
129 2022년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경남여성 기자회견문 진해여성의전화 2022.06.02 1
128 (화요논평) 여성폭력 대응체계 강화와 성평등 정책 실현을 약속한 46명의 광역단체장 후보들, 반드시 약속을 지켜라! 진해여성의전화 2022.06.02 0
127 (화요논평) 지방선거가 남았다 -유권자를 대표하는 정치인의 모습은 유권자를 닮아있어야 한다. 진해여성의전화 2022.05.31 0
126 (화요논평) 과거에서 무엇을 배우는가, 각 정당은 뼈아픈 자기반성에서부터 시작하라 진해여성의전화 2022.05.19 0
125 (화요논평) 가정폭력 가해자인 지방자치단체장 용납할 수 없다! - 각 당과 정치권은 가정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라! 진해여성의전화 2022.05.19 0
124 반쪽짜리 스토킹처벌법, 제대로 된 보호법 제정으로 완성하라! - 스토킹처벌법 제정 1년에 부쳐 진해성폭력상담소 2022.05.04 1
123 [비상시국선언문] “인권과 존엄이 무너지는 한국사회 국회는 차별금지/평등법 제정으로 시대적 사명을 다하라” 진해성폭력상담소 2022.05.04 0
122 국회는 4월에 차별금지법 반드시 제정하라!!! 진해성폭력상담소 2022.04.21 2
121 (화요논평)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당장 중단하라 - 성평등 관점 없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은 불가능하다. 진해여성의전화 2022.04.07 1
120 (화요논평) 여성폭력은 '구조적 성차별'로 인해 발생한다 - 여성인권의 관점으로 여성폭력 문제를 해결하는 성평등 정책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 admin 2022.03.31 0
119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친밀한 관계에서의 동의없는 성관계,무혐의?" 진해성폭력상담소 2022.03.25 5
SCROLL TOP